메뉴 한국어

40~50세 사이 환자의 외측 상과염 치료에 대한 체외 충격파 치료(ESWT) 효과

Dobereci Daniel-Lucian, Dobrescu Tatiana

바커우 "Vasile Alecsandri" 대학, 157 Marasesti 거리, 바커우, 600115, 루마니아, Procedia - - 사회 및 행동 과학, 볼륨 137, 2014년 7월 9일

루마니아

기존 요법이 실패할 경우 도움이 됩니다

study-4

이 상태에 대한 치료는 매우 다양하고 복잡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발이 매우 흔하며, 많은 환자가 3개월 치료 후에도 반응이 없습니다.

요약:

체외 충격파 치료(ESWT)는 신장 결석을 부수기 위해 1980년 처음 사용되었습니다. 1981년 이후 독일 과학자들의 연구에 의해 정형 외과에도 사용되기 시작했으며, 1990년 후에는 많은 발전이 있었습니다.

10년 후, ESWT는 몇 가지 근골격계 질환 치료에 도입되었습니다.

이 논문은 기존 치료에 성공적이지 못한 40~50세 사람들의 외측 상과염에 대한 ESWT 효과를 강조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외측 상과염은 테니스 선수(사례의 5%), 바이올린 연주자, 외과의사, 치과의사, 타이프치는 사람(비서), 컴퓨터 마우스를 빈번하게 사용하는 사람, 주부에 나타날 수 있습니다. 40~50세 사이 집단에서, 특히 아마추어 테니스 선수에서 가장 많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 상태에 대한 치료는 매우 다양하고 복잡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발이 매우 흔하며, 많은 환자가 3개월 치료 후에도 반응이 없습니다.

실험은 다양한 배경의 남녀로서 외측 상과염으로 진단되고, 기존의 방법으로 치료를 받았지만 아무런 효과가 없었던 43명 환자 집단에 대해 수행되었습니다. 연구는 5주에 걸쳐 수행되었습니다.

ESWT 치료(BTL-5000 SWT)를 일주일에 두 번 수행했습니다. 대상의 평가는 치료 시작 때와 마지막에 촉진시 통증 강도, 일상 활동 중 동작을 관찰하여 기록하는 방법으로 수행되었습니다. 이 실험은 통증에 대한 시각 아날로그 척도(VAS)를 사용하여 수행되었습니다. 최종 결과를 보면 환자의 통증이 현저히 감소하거나 사라졌습니다.

따라서 긍정정인 결과를 얻었고 ESWT 치료가 기존 치료에서 반응이 없던 외측 상과염을 앓는 운동선수에 효과가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더 전문적인 연구

귀하의 언어를 선택하십시오

닫기 알림